뭐 어차피 타인의 삶이니까 어떻든 상관없지만, 개인적으로는 어린 시절에 실컷 놀았던 사람을 더 좋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