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 대신 박술녀 ‘한복’ 입고 떠난 故김자옥

모두뉴스 ‘수의’ 대신 박술녀 ‘한복’ 입고 떠난 故김자옥

  • @opakim

    ‘수의’ 대신 박술녀 ‘한복’ 입고 떠난 故김자옥

    한복 디자이너 박술녀가 고(故) 배우 김자옥과의 인연을 털어놨습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박술녀가 게스트로 출연했는데요.

    Screenshot_20230126_161459_NAVER

    이날 박술녀를 만난 박원숙은 손을 꼭 잡으며 “어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에 6남매의 가족사진을 찍었는데, 그때 한복을 모두 만들어줬다”며 “내게는 너무 고마운 선생님”이라고 인연을 드러냈습니다.

     

    올해로 45년째 한복 외길 인생을 걸어온 박술녀.

    그는 “요즘 한복은 일회용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자식들이 결혼할 때 만든 한복을 수의를 겸해 입을 거라고 하는 분들이 있다”며 “나는 벌써 수의를 만들어놨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들은 박원숙이 “수의를 흰색이 아니라 색깔 있는 걸로 만들었냐?”고 물었죠.

    Screenshot_20230126_161441_NAVER

    그는 “김자옥 선생님이 돌아가시고 이성미한테 전화가 왔는데 ‘김자옥 선생님이 운명했는데, 선생님 옷을 입고 가신대요’ 이렇게 말하더라”라며 당시를 떠올렸습니다.

    그래서 비단으로 속바지를 만들고 필요한 것들을 챙겨서 보냈다고.

    박술녀는 “그렇게 한복을 (수의로) 입고 가는 분들이 많다”라고 말했습니다.

    Screenshot_20230126_161354_NAVER

    뒤이어 김자옥이 생전 입었던 한복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박술녀는 “내가 건강할 때 잘 입던 한복을 세월이 지나서 늙으면 잘 다려노았다가 입고 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김정임기자

    댓글쓰기

사진 게시하기

끌어 넣기, 터치 또는 클릭

'‘수의’ 대신 박술녀 ‘한복’ 입고 떠난 故김자옥'에 답변달기



46 − = 39

    • 멸치연구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멸치연구 멸치라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칼슘(Ca)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멸치를 통으로 먹었을 때만 맞는 말입니다. 머리를 떼어내고 똥…
    • 조문절차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조문 절차 빈소에 가서 향을 피우고 큰절을 두 번 한 후, 상주 등 유가족과 맞절하거나 헌화로 하는경우에는두손으로 국화꽃 을잡고반절후국화꽃봉우…
    • 화장로증설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화장 유골 산·바다에 뿌리는 산분장 공식 도입…화장로 52기 증설 화장한 유골을 산이나 바다에 뿌리는 산분장을 정부가 공식 도입하기로 했다.…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115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