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치연구

모두뉴스 멸치연구

  • @opakim

    멸치연구

    멸치라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칼슘(Ca)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멸치를 통으로 먹었을 때만 맞는 말입니다.

    머리를 떼어내고 똥을 빼고 먹는다면 칼슘 없는 단백질만 섭취하게 됩니다.

    멸치는 척추동물로 작지만 뼈대있는 집안이라고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합니다.

    멸치에는 칼슘뿐만 아니라 칼슘보다 더 중요한 건강 요소를 함유하고 있습니다.

    그건 바로 멸치의 똥(내장)입니다. 멸치는 작은 물고기 같지만, 실은 아주 특수한 물고기입니다.

    일반적인 물고기의 항문은 배 밑에 붙어 있는데, 멸치의 경우는 항문은 꼬리 부근에 붙어 있습니다.

    이것은 장(腸)이 이상(異常)하게 길다는 뜻인데, 다른 물고기와 결정적으로 다른 점은 멸치는 자신보다 작은 물고기를 잡아먹지 않는다는 사실입니다.

    보통 물고기의 위(胃)주머니를 가르면, 그 물고기보다 작은 물고기가 위와 창자 안에 들어있는 것이 보통이지만, 멸치는 배를 갈라도 작은 물고기가 나오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멸치는 플랑크톤을 먹기 때문입니다.

    멸치는 부화(孵化)후 처음에는 동물성 플랑크톤을 먹습니다.

    하지만 성장하면서 식물성 플랑크톤을 먹습니다.

    즉, 멸치는 먹이 사슬의 가장 아래에 있는 물고기입니다.

    지금 세계에서 사용하는 농약 등의 환경오염 물질은 최종적으로는 바다로 흘러 들어가기 때문에 바다는 지구처럼 오염이 많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오염 물질의 대부분은 지용성(脂溶性)이므로 지용성 오염물질은 먹이사슬에 의해서 큰 물고기와 바다사자 등 해수(海獸)의 지방조직에 농축되어 저장됩니다.

    다랑어(마구로)의 지방(脂肪)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기분 나쁘게 들리겠지만, 다랑어의 지방을 매일 먹는 사람은 수은 등으로 오염된 지구 먹이사슬의 맨 꼭대기에 있는 생선을 먹는 것입니다.

    멸치는 먹이 사슬의 맨 밑바닥에 있기 때문에 그 지방(脂肪)은 오염에서 아주 멀리 떨어져 있는 셈입니다.

    멸치의 배 속에는 플랑크톤 밖에 들어있지 않기 때문에 통째로 먹더라도 맛이 있고 영양도 만점입니다.

    멸치는 최고의 EPA, DHA, CoQ10 원(源)의 하나이며, DMAE (Di-Methyl-Amino-Ethanol)도 많이 함유하고 있습니다.

    DMAE는 기억과 학습에 관한 신경전달 물질인 아세틸콜린의 전구체로 뇌(腦)내 유효성분 레벨을 높이는 역할을 합니다.

    멸치를 사용할 때 통째로 요리에 넣으면 조금 씁쓸하다는(멸치 쓸개 맛) 말들을 합니다.

    그러나 쓴 것이 건강에 좋은 것이라면 어찌 되었건 그대로 먹고 볼 일입니다.

    특히 푸린(Purine)체를 다량으로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고요산혈증(통풍) 환자나 통풍 우려가 있는 사람은 멸치를 통으로 상시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치매 예방에도 멸치똥 (내장)은 그 위력을 발휘합니다.

    요즘 판매되고 있는 멸치는 햇볕을 쪼이지 않고 실내에서 열풍으로 말린 제품이 대다수이기 때문에 칼슘만 있고, 비타민 D는 없습니다.

    그러므로 멸치 구입 후 각 가정에서 하루 동안 햇볕에 쪼인 후 (비타민D 생성)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니까 칼슘 영양분만 있는 멸치를 먹다 보면, 우리 몸 안에서 칼슘 흡수를 돕는 비타민D가 없어서 인체 내에서 흡수되지 못한 칼슘은 간, 쓸개, 콩팥 등에 쌓입니다.

    때문에 간결석, 담석, 신장결석 등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유리 창문이나 비닐 창문을 통해 들어온 햇빛은 비타민D 생성에 효과가 없다는 점에 유의하시고, 햇빛 직사광선에 멸치를 하루 정도 노출시켜서 비타민D를 생성한 후에 먹으면 칼슘 흡수가 대폭 잘 된다는 사실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눈알을 비롯하여 온 몸이 영양 덩어리인 멸치를 햇볕에 직접 쪼인 후 이것저것 따질 필요 없이 통째로 먹는 것이 최선의 섭취방법입니다.

    멸치는 뼈에 좋습니다. 멸치하면 바로 뼈에 좋다고 말하는데, 멸치는 칼슘, 인, 단백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서 실제로 뼈에 많이 유익하며 성장기 어린이 뿐만 아니라 어르신들 골다공증 예방에도 매우 좋습니다.

    멸치는 혈액순환에도 좋습니다.

    멸치에 함유되어 있는 타우린이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고, 혈압을 정상적으로 유지시켜 주어서 혈액순환에 아주 좋다고 합니다.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기면 흔히 우리들이 말하는 성인병의 주원인이 되는데, 멸치를 섭취함으로써 순환기 계통의 건강을 챙기시기 바랍니다.

    멸치는 두뇌 발달에도 좋습니다.

    멸치에 함유된 오메가3, DHA가 두뇌발달에 좋은 영향을 끼치며, 뇌세포의 활성화를 도와서 기억력 향상에도 도움이 됩니다.

    멸치는 신경 안정에도 좋습니다.

    우리 몸속에 칼슘이 부족하면 평소보다 예민해지고 초조해지거나 짜증이 나기도 합니다.

    이는 혈액이 잘 흐르지 않으면서 혈액이 산성화되기 때문인데 비타민D와 칼슘이 풍부한 멸치를 많이 먹으면 개선효과가 있습니다.

    멸치는 항암 작용도 합니다.

    멸치에 함유되어 있는 니아신 성분이 항암 작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들이 이미 익히 알고 있고 주변에서 흔히 접하는 멸치와 막걸리!

    몸에 좋은 성분이 이렇게 많이 들어있는데 비교적 가성비도 좋으니 금상첨화입니다.

    김정임기자

    댓글쓰기

사진 게시하기

끌어 넣기, 터치 또는 클릭

'멸치연구'에 답변달기



− 6 = 1

    • 멸치연구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멸치연구 멸치라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칼슘(Ca)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멸치를 통으로 먹었을 때만 맞는 말입니다. 머리를 떼어내고 똥…
    • 조문절차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조문 절차 빈소에 가서 향을 피우고 큰절을 두 번 한 후, 상주 등 유가족과 맞절하거나 헌화로 하는경우에는두손으로 국화꽃 을잡고반절후국화꽃봉우…
    • 화장로증설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화장 유골 산·바다에 뿌리는 산분장 공식 도입…화장로 52기 증설 화장한 유골을 산이나 바다에 뿌리는 산분장을 정부가 공식 도입하기로 했다.…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115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