곳곳에 시계 달력을 두세요

모두뉴스 곳곳에 시계 달력을 두세요

  • @opakim

    곳곳에 시계·달력 두세요.

    노년기 집안 배치 12계명

    자기 집에서  끝까지 살다가 삶을 마감하는  행복하다고 노년학 교과서는 말한다.

    집안 거주 환경이 고령 생활에 적합해야 하고 안전해야 한다.

    은퇴 후에는 혼자 살거나, 노부부끼리만 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들은 하루 시간의 80%를 집에서 보낸다. 근력은 떨어지고 인지 기능도 감소하면 자기 집에 살면서도 불편감을 많이느낀다.

    낙상이나, 화재 사고의 우려도 높아진다. 그러기에 고령사회 선진국의 북유럽과 일본에서는 가정 환경 노년학 연구를 통해 집에서 잘 지내는 법을 안내하고 있다고한다.

    행복한 노년생활을 위해서는 50~60대부터 그런 집을 만들어 가길 권한다.

    ☆ 집 안 상황을 파악하라.

    고령자는 급격한 변화 대처가 늦기때문에 집 안 상황을 파악하며 지내도록 해야 한다.

    거실에 쇼파는 현관과 부엌이 바로 보이는 곳에 있는 게 좋다. 그 자리에서 TV나 신문등을 보기를 편하게한다.

    햇빛이 많이 들어오는 곳이라면 최상이다. 시계나 달력도 집안 곳곳에 두어서 편하게볼수있게 해서 나이 들면 시간 가는 것과 요일 변화를  인지할수있게한다. 세월의 변화에 둔감하게되면, 빨리 늙는다. 시간과 요일등, 하루 활동 일정등을 자주 체크하는 것이 좋다. 노르웨이 보건복지부가 운영하는 고령자 거주 모델 하우스 15평 규모 아파트에 시계가 9개나 있다. 추억을 구체적으로 회상하는데필요하고  인지 자극에 좋으며 우울감을 줄여준다. 오래된 가족 사진이나 여행 기념품등을 눈에 띄는 곳곳마다 두도록 권한다.

    ☆ 안전 사고를 예방하라

    집 안 에서 넘어지거나 하는 사고는 주로 물기로 미끄러운 화장실바닥과 신발을 벗고 갈아 싣는 현관에서 일어난다.

    그곳에 손잡이를 설치해하고 변기 주변 에는 손잡이를 가능한  양쪽에 설치하도록 하여 왼손이나 오른손 아무 손이나 쓸 수 있도록 하는 게 좋다.

    현관에 간이 의자를 놓고, 앉아서 신발을 신고 벗으면 낙상이 적어진다.

    집 안 내 계단이 있으면,  환하게 하고, 밤에는 조명을 항상 비춰야 한다. 다리미나 온풍기 등 전기 코드선은 바닥에 널브러진 상태로 노출되지 않게 한다.

    여러 전깃줄을 사용해야할 때는 중간을 묶어서 한 줄로 정리해서 사용하도록 한다.

    화장실 수건은 벽의 흰색에 겹쳐서 잘 안 보이는 흰색 보다는 샤워 후 눈에 잘 띄기 쉽게 잡을 수 있는 진한색의 수건을 권한다.

    부엌과 거실은 메모판을 비치해서 항상 뭔가를 적어 놓는 습관을 키우도록 한다. 건망증으로 냄비를 태우거나 요리를 망치는 일을 막기 위해서는 알람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나이가 들면 고혈압, 당뇨병, 전립선비대증, 골다공증 등 만성 질환으로 여러 가지 더해져 약을 먹는 게 하루 주요 일과된다.

    약을 제대로 복용하고, 아침 저녁 시간대별로, 요일별로 구획된 약통 박스를 쓰는 게 바람직하다.

    일본건강장수의료센터가 제시하는 장수 수칙에서 ‘약속이 없어도 하루 한 번은 집을 나가산책을 하라’고 권한다.

    매일 세상을 접하여, 사람 구경하고, 여러 가게를 둘러보는 것도 인지 기능 유지에 좋기 때문이다.

    낮시간에 외출은 햇볕을 쬐는 양도 늘리고, 멜라토닌 생성도 늘려서, 밤잠도 잘 자게 한다.

    자다가 깨서 소변보러 가는 일도 잦기 때문에 침실에 화장실이 달려 있는 집을 권하며 침대 머리 맡을 화장실이 보이는 쪽에 둬야 한다.

    밤에 자다가 일어났을 때도 화장실 가기 편해야 졸린 상태서도 일어날 수 있는 낙상 사고가 적어진다.

    밤에는 바닥에  은은한 조명 장치를 키거나, 야간에는 화장실에는 작은 전구를 켜두는 것이 좋다.

    거동이 불편한 노인은 리모트 콘트롤로 침대가 위 아래로 움직이고, 등을 세울 수 있는 이른바 병원 침대를 쓰는 게 편하다.

    김정임기자

    댓글쓰기

사진 게시하기

끌어 넣기, 터치 또는 클릭

'곳곳에 시계 달력을 두세요'에 답변달기



16 − 11 =

    • 멸치연구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멸치연구 멸치라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칼슘(Ca)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멸치를 통으로 먹었을 때만 맞는 말입니다. 머리를 떼어내고 똥…
    • 조문절차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조문 절차 빈소에 가서 향을 피우고 큰절을 두 번 한 후, 상주 등 유가족과 맞절하거나 헌화로 하는경우에는두손으로 국화꽃 을잡고반절후국화꽃봉우…
    • 화장로증설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화장 유골 산·바다에 뿌리는 산분장 공식 도입…화장로 52기 증설 화장한 유골을 산이나 바다에 뿌리는 산분장을 정부가 공식 도입하기로 했다.…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115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