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학교 학생 박물관미술관 무료관람 지원사업

모두뉴스 특수학교 학생 박물관미술관 무료관람 지원사업

  • @opakim

    서울시내「특수학교 학생 박물관미술관 무료관람 지원사업」통해 25개교 2,130명 박물관·미술관 관람 참여

    – 참여 학교 95% 만족, 박물관·미술관은 장애 학생 프로그램 개발하겠다 91% 응답

    – 올해 3달간의 짧은 시범운영을 거쳐 ’23년 서울 시내 32개교 대상 본격 사업 가동

    서울시가 박물관·미술관 관람이 쉽지 않은 특수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특수학교 학생 박물관미술관 무료관람 지원사업」에 10월~12월, 석 달간 25개 학교, 학생·교원 2,130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 짧은 기간 운영된 사업임에도 특수학교들이 높은 참여도를 보여, 장애 학생들이 평소에 문화예술 향유에 큰 갈증을 느껴왔음을 수치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 이번 「특수학교 학생 박물관미술관 무료관람 지원사업」은 이동상의 문제, 돌발행동 등으로 평소 박물관·미술관 관람에 어려움을 겪어온 ‘문화취약계층’인 특수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박물관·미술관 관람료 ▴이동차량 ▴보조인력 ▴수어통역사 ▴해설사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민선8기 서울시의 주요정책인 ‘약자와의 동행’의 일환으로 마련되었다.

    ☆서울시는 10월~12월 석 달간 추진된 시범운영 기간 동안 ▴45인승(지체장애 학생의 경우 학교의 특장차 활용) 26대 ▴수어통역사(청각) 5명 ▴장애유형별 특화 해설사 및 전문인력(찾아가는 박물관·미술관 강사 포함) 142명 ▴자격증 보유 활동보조사 74명을 투입하여 학생들의 안전한 박물관·미술관 관람을 도왔다.

    ☆ 사업 후 실시한 만족도 조사에서 참여학교의 95%가 ‘만족한다’고 답변했고, 내년도 사업에 참여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94%가 ‘다시 참여하겠다’고 답변했다.

    ☆학교의 95%는 관람 지원 사업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족했다고 답하였고 사업에 만족하는 이유로는 ▲전시와 체험활동 프로그램을 함께 할 수 있어서(55%) ▲박물관·미술관을 관람 할 수 있는 기회가 좋아서(25%) ▲활동보조인 등 인력을 지원해 주어서(8%) ▲버스 등 기타 인프라를 지원해 주어서(6%)였다.

    ☆ 특히 전시관람과 함께 학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된 박물관·미술관의 만족도가 높았다.

    ☆ 떡의 역사와 종류, 떡에 관한 풍속에 관한 전시와 함께 직접 떡을 만들고 굴려가면서 만들어보는 ‘떡박물관’(종로구)

    ☆ 지역별 김치종류, 김장문화에 대한 전시관람 후 예쁘게 깍둑 썰린 무로 깍두기를 만들어보는 ‘뮤지엄김치간’(종로구)

    ○ 한옥의 건축과정 및 한옥의 과학성에 대해 알아본 후 생애 처음 한복 입고 사진 찍기 체험의 ‘은평역사한옥박물관’(은평구) 등의 프로그램에 학생들이 높은 호응을 보였다.

    ☆ 이번 「특수학교 학생 박물관미술관 무료관람 지원사업」에서 눈에 띄는 점은 박물관·미술관들이 장애영역별(지체, 지적, 청각, 정서, 시각)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이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했다는 점이다. 박물관·미술관 현장에서도 ‘약자와의 동행’ 정책 기조에 대한 공감대가 폭넓게 형성된 것이다.

    ☆▴한익환서울아트박물관(용산구)은 시각, 지적 등 장애영역에 맞춘 도자기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헬로우 뮤지움(성동구)는 공연과 전시를 결합한 시각장애 전용 프로그램을 개발, ▴사비나 미술관(은평구)은 전시와 연계된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어려울 수 있는 작품과 전시에 대한 이해를 한층 높였다.

    ☆이번 사업에 참여한 박물관·미술관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대부분의 박물관·미술관이 문화취약계층의 관람환경 개선을 위한 시설 개선과 프로그램 개발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번에 사업에 참여한 기관 중 91%에 해당하는 기관에서 장애학생 프로그램을 신규로 개발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박물관·미술관에서 이번 사업 참여를 통해 가장 좋았던 점은 ▲ 장애 학생 등을 통해 더 다양한 관람을 경험, 준비 할 수 있었다.(71%) ▲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재정적인 도움이 되었다.(28%) ▲ 기관 홍보의 기회가 되었다. ▲ 체험강사 인건비 지원이 도움 되었다. 등의 기타 의견이 있었다.

    ☆10월~12월, 석 달간의 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23년도에는 서울시내 32개교 특수학교 학생·교원 6,121명 전체 관람을 목표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 주용태 서울특별시 문화본부장은 “올해 시범 운영된 사업을 통해 특수학교 학생들과 박물관·미술관 모두에서 사업 추진의 필요성이 높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여 문화향유의 사각지대에 있었던 특수학교 학생들이 더 편리한 환경에서 문화예술을 누릴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임기자

     

    댓글쓰기

사진 게시하기

끌어 넣기, 터치 또는 클릭

'특수학교 학생 박물관미술관 무료관람 지원사업'에 답변달기



61 − 52 =

    • 멸치연구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멸치연구 멸치라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칼슘(Ca)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멸치를 통으로 먹었을 때만 맞는 말입니다. 머리를 떼어내고 똥…
    • 조문절차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조문 절차 빈소에 가서 향을 피우고 큰절을 두 번 한 후, 상주 등 유가족과 맞절하거나 헌화로 하는경우에는두손으로 국화꽃 을잡고반절후국화꽃봉우…
    • 화장로증설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화장 유골 산·바다에 뿌리는 산분장 공식 도입…화장로 52기 증설 화장한 유골을 산이나 바다에 뿌리는 산분장을 정부가 공식 도입하기로 했다.…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115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