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한국 군가 대토론회 개최

지역뉴스 국내 최초 한국 군가 대토론회 개최

  • @mndhongbo

    대한민국 군가기념사업회(이사장 정덕기)와 신원식 국회의원(국민의힘) 공동주관으로 13일 오후3시 국회 의원회관 제1 소회의실에서 민경찬 교수(한국예술 종합학교), 전정임 교수(충남대학교), 최영훈 박사(전 공군역사기록단장), 김민석 논설위원(중앙일보), 김판규 교수(세종대), 이승목 대표(인천 콘서트 챔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 군가 대토론회’를 개최됐다.

    임명수 교수(이화여대)의 사회로 진행된 이 날 토론회에서 정성엽(64·예비역 해군대령) 군가기념사업회 사무총장은 ‘한국 군가의 가치와 역사적 함의’를 주제로 한 발표에서 “2019년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불린 ‘내 나라 내 겨레’가 어울리지 않았다”며 “천안함 46용사를 위한 추모곡인 ‘바다의 별’을 직접 작사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정 사무총장은 전역 후 국내 최초의 군가 전문서적인 ‘군가 이야기’를 비롯해 365곡의 군가 악보집을 집대성한 ‘한국군가대전집’을 펴냈으며 “우리 군가의 체계적인 정리, 연구와 리뉴얼(Renewal), 기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6·25 전쟁과 베트남전에서 선배 전우들은 격전을 앞두고 군가를 부르며 위안을 삼았고 공포를 이겨내며 군가와 함께했다”며 “전국 곳곳에 가요 기념비는 있어도 군가 기념비는 해군사관학교와 해병대 교육훈련단 2곳에 있을 뿐”이라고 말하고 “차제에 ‘대한민국 군가기념관’을 건립해 군가 역사를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관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정 사무총장은 “국군의 날 뿐 아니라 광복군 창설일, 현충일, 인천상륙작전일, 서해 수호의 날 등 수많은 안보 기념행사에 우리 군가가 멋있게 연주되기를 바란다”며 “장병 정신전력 강화를 위해서도 군가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규명 기자>

    댓글쓰기

사진 게시하기

끌어 넣기, 터치 또는 클릭

'국내 최초 한국 군가 대토론회 개최'에 답변달기



47 − 42 =

    • 낙원떡집

      글쓴이: 박순정기자 지역뉴스

      떡집운영 경력30년 낙원떡집(관악구 신사시장내 D동 202호) 지연희 사장님 친절한 점포, 좋은이웃가게 우수자원봉사자 할인가맹점이다. 이바지떡…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458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