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 계룡대에서 거행

지역뉴스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 계룡대에서 거행

  • @mndhongbo

    KakaoTalk_20221001_115641881

    국방부는 1일 오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이종섭 국방부 장관 등 군 수뇌부가 참석한 가운데 ‘튼튼한 국방, 과학기술 강군’을 주제로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성대하게 개최했다.

    열병에는 국군 통합군악대, 통합의장대, 통합기수단, 통합특수부대, 통합미래제대, 각 군 사관생도, 지상 전시전력이 참가했고, 고도화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능력을 과시하고자 한국형 3축 체계 전력들이 대거 동원됐다.

    특히 3축 체계를 설명하는 영상에서 KMPR 설명에 이어 “여기에는 세계 최대 탄두 중량을 자랑하는 고위력 현무 탄도미사일도 포함된다”면서 해당 미사일의 발사 장면을 짧게 노출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대한민국의 땅과 바다, 하늘에서 국토방위의 소임을 다하는 국군과 해외 파병 장병 여러분의 헌신과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북한을 향해 “이제라도 비핵화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정부는 한미 연합훈련을 보다 강화해 ‘행동하는 동맹’을 구현하고, 한국형 3축 체계를 조속히 완성해 대북 정찰·감시·타격 능력을 획기적으로 보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육·해·공군, 해병대와 미군 장병으로 구성된 특수부대 장병 50명이 연합·합동 고공강하를 선보였으며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축하 비행을 했고 ‘하늘의 지휘소’로 불리는 공군 E-737 피스아이 항공통제기, P-3 해상초계기를 비롯해 주한미군 A-10 공격기 편대가 대형을 유지하며 비행했다. 미군 F-16 전투기 편대도 전투 기동을 선보였다.

    각 군 특수부대로 이뤄진 합동 특공무술팀은 연막을 헤치고 등장해 74주년 국군의 날을 뜻하는 74개 품새를 비롯해 맨손과 대검을 활용한 실전 겨루기, 도미노식 격파 등 시범을 보였다.

    한편, 대한민국 육군 기술행정사관 총동문회 정창교 회장을 비롯한 임원 7명이 기념식장에 특별초청되어 제74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을 함께 참관하고 축하했다.

    국군은 1948년 창설됐으며 정부는 1956년부터 10월 1일을 국군의 날로 정해 매년 기념하고 있다.
    그간 국군의날 행사는 전쟁기념관, 해군 2함대, 공군비행단 등에서 열렸으며, 계룡대에서 개최되기는 2016년 이후 6년 만이다.
    <송규명 기자>

    댓글쓰기

사진 게시하기

끌어 넣기, 터치 또는 클릭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 계룡대에서 거행'에 답변달기



+ 1 = 10

    • 낙원떡집

      글쓴이: 박순정기자 지역뉴스

      떡집운영 경력30년 낙원떡집(관악구 신사시장내 D동 202호) 지연희 사장님 친절한 점포, 좋은이웃가게 우수자원봉사자 할인가맹점이다. 이바지떡…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458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