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뇌염 경보 발령

지역뉴스 일본 뇌염 경보 발령

  • @khson0324

    지난 23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됐다. 지난해보다 2주 빠르다. 특히 전북, 충북, 강원도 등 전국 각지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확인돼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2)모기 서식처 방역소독관악구가 모기 개체 수를 줄이고 모기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한 집중적인 모기 유충구제 방역 활동 강화에 나섰다.

    최근 하절기 장마철 고온다습한 날씨의 지속으로 모기, 파리 등 위생 해충의 부화 및 활동이 상당기간 이어질 것에 따른 조치다.

    지난 5월 이어 8월에 실시하는 이번 방제작업은 관내 주택건물 정화조 2만 5천여 개소를 대상으로 친환경 유충구제제를 살포하는 방식이다.

    살포 방법은 구에서 배부하는 모기유충구제제를 거주자가 직접 정화조와 연결된 화장실 변기에 투여하며, 각 주택건물의 정화조 1개에만 투여하면 된다.

    구 보건소 관계자는 “최근 연구결과를 보면 모기 유충 한 마리를 없애면 성충 5백 마리를 박멸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알려졌다”며 “유충방제는 소량의 약품으로도 살충효과가 높아 초기에 산란을 막을 수 있어 적은 비용과 노력으로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구는 연중 다양한 방역소독 활동을 펼치고 있다. 2개반 8명으로 편성된 방역기동반이 관내 정화조, 하수구, 지하시설 등 모기 서식처를 조사, 유충구제제 투여와 분무소독을 병행하고 있다.

    특히, 방역 요청이 있을 경우 24시간 내 처리하는 시스템으로 주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900여 개의 소독의무대상 시설에 감염병 예방과 모기 방제를 위해 소독을 철저히 하도록 홍보, 독려하는 활동도 펼친다.

    구는 모기로 인한 감염병의 방제를 위해 오는 11월까지 신사동 남부어린이공원 등 3개 지역의 모기를 매주 채집해 보건환경연구원에 분석 의뢰하는 등 체계적인 모기 매개 감염병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구청장은 “하수구, 맨홀 등 취약지를 중심으로 꼼꼼히 방역해 모기 개체수를 최대한 줄이고 모기로 인한 감염병을 예방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선제적이고 능동적인 방역활동으로 주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고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보건행정 서비스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광현 기자>

    댓글쓰기
1 답변 보임 - 1 에서 1까지 (총 1중에서)
  • 글쓴이
    답변
  • 수고 하셨습니다^^*

1 답변 보임 - 1 에서 1까지 (총 1중에서)

사진 게시하기

끌어 넣기, 터치 또는 클릭

'일본 뇌염 경보 발령'에 답변달기



20 − 11 =


  •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433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