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글]배려는 인격의옷

모두뉴스 [따뜻한 글]배려는 인격의옷

  • @jeonos1223

    배려는 인격의옷(따뜻한 글)

    조선 후기 부정한 관리를 적발한 암행어사로
    이름이 높은 문신 정치가였던 박문수의 일화 중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입니다.

    한 번은 친척 집에 잔치가 있어 밤을 새웠다가
    다음날 일어나서 세수를 하기 위해 박문수는 밖으로 나왔습니다.

    그러자 바로 앞서 세수를 하던 친척의 행동에
    박문수가 불쾌해하는 사건이 벌어집니다.

    당시에는 대가족이 함께 모여 사는 문화로
    내 것 네 것 구분이 별로 없었고,생활도 넉넉지 못해 세수 후에 사용되는 수건은 모두가 함께 사용할 수 있게 한 곳에 걸어놓고 사용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세수를 마친 친척이 여러 사람이 써야 할 수건을 혼자서 온통 다 적셔버리는 것이었습니다.
    모든 수건이 젖어버리자 박문수는 할 수 없이
    자신의 옷으로 얼굴을 닦아야 했습니다.

    이 일이 있고 얼마 후,친척이 평안 감사로 제수되었다는 소식을 접하였고,박문수는 임금님에게 간청했다고 합니다.

    “제가 개인적으로는 친척이기 때문에 반대할 수가 없습니다만, 공적으로 생각해 볼 때 그는 평안 감사 감이 되지 못합니다.”

    이 말과 함께 세수 후 남을 배려하지 않고 혼자서 수건을 사용하던 일을 예로 들어 말했고
    임금은 박문수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친척의 평안 감사를 취소했다고 합니다.


    어사 박문수의 친척은 수건 한 번 잘못 사용한 것을 두고 평안 감사가 될 수 없다는 일에 억울해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어사 박문수는 사소한 배려도 하지 못하는 사람이 평안 감사로 가게 되면 백성들에게 어떻게 행동을 할지 짐작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사람의 인격은 말과 행동을 통해 평가하기 때문에 배려는 인격이 입는 옷이라고도 합니다.

    오늘의 명언

    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
    – 속담 –

    < 전옥수 기자 >

    댓글쓰기

사진 게시하기

끌어 넣기, 터치 또는 클릭

'[따뜻한 글]배려는 인격의옷'에 답변달기



2 + 8 =

    • 인생의미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인생을 살아가면서 처음 마주하는 순간. 우리 아버지라면 어머니라면 어떻게 사셨을까? 어떻게 말씀해 주실까? 그런 의문이 들어요. …
    • 차있는분들 필독

      글쓴이: 김정임기자 모두뉴스

      ❣❤차 있는 분들은 꼭꼭 읽어두세요♥️❣ 주차장 내에서 누가 내 차를 손상시켜놓고 뺑소니했다면? 보통 CCTV 블박 확인해서 잡으려고 하시죠?…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98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