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문화재단, 2021년 첫 번째 기획공연

지역뉴스 관악문화재단, 2021년 첫 번째 기획공연

  • @opakim

    관악문화재단, 2021년 첫 번째 기획공연
    관악문화재단, 2021년 첫 번째 기획공연
    관악, 희망을 노래하다> 희망음악회 개최

     국내 최정상 남성합창단 <이 마에스트리>와 구립여성합창단이 함께 음악으로 힐링메시지 전해
     코로나로 힘든 관내 소상공인, 청년예술가, 장애인, 다문화가족 특별 초대
     관악구 대표 역사문화축제 강감찬축제 로고송 ‘북두칠성의 네 번째 별’ 이 최초 공개

    관악문화재단(대표이사 차민태)이 신축년 새해 희망의 봄을 맞이하여 준비한 첫 기획공연 2021 희망음악회‘관악, 희망을 노래하다’가 2월 27일(토)오후 5시 관악아트홀에서 개최되었다

    국내 정상급 남성합창단 이 마에스트리 와 관악구를 대표하는 구립여성합창단, 의 특별한 하모니를 선사할 이번 공연은 코로나로 지친 구민에게 수준 높은 음악으로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대한민국의 정상급 남성 성악가, 전문 오페라 연주자들로 구성된 이 마에스트리는 2007년부터 아시아 최고의 공연장인 일본 도쿄의 산토리홀을 시작으로 전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남성 보이스 오케스트라이다.

    이 마에스트리의 음악감독이자 지휘자인 양재무 단장은 “코로나로 모든 공연이 취소된 상황에서 시민과 함께 희망을 노래하고, 생계를 위협하는 어려움에 놓인 소상공인과 지역예술가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를 전할 수 있어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최선을 다해 좋은 공연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요 프로그램은 우리에게 희망의 송가로 익숙한‘상록수’를 비롯해‘그리운 금강산’, ‘오 솔레미오’ 외에도 오페라 <투란도트>의 ‘공주는 잠 못 이루고’등 오랜 세월 사랑받아온 10여 개의 명곡을 선보였다.

    또한, 80여 명의 합창단과 오케스트라가 함께 귀에 쏙 들어오는 쉬운 가사와 신명나는 멜로디로 공연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킬 강감찬축제 로고송 ‘북두칠성의 네 번째 별’을 대중에게 최초로 공개되었다.

    한 편 이번 공연은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공연장 좌석의 30%만 이용한 가운데 한 줄 띄어 앉기를 시행하는 등 관객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김정임 기자

    댓글쓰기

사진 게시하기

끌어 넣기, 터치 또는 클릭

'관악문화재단, 2021년 첫 번째 기획공연'에 답변달기



17 − = 8


  •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440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