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코로나 시대, 소통의 가치

지역뉴스 위드코로나 시대, 소통의 가치

  • @khson0324

    관악구는 소통 브랜드, 구청장과 주민 만남의 공간인 ‘관악청(聽)’이 11월 3일 운영을 재개했다.

    관악구는 민선7기 첫 해인 2018년 11월, 구청사 1층에 136.34㎡ 규모의 카페형 구청장실 ‘관악청(聽)’을 전국 최초로 조성했다. ‘관악청(聽)’은 주민 누구든지 구청장을 편히 만날 수 있는 열린 구청장실이자, 이웃끼리 모여 담소를 나누는 주민 사랑방이다.

    민선7기 공약실천 1호인 ‘관악청(聽)’은 주민들의 호응 속에 지난 2월까지 운영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지난 4월 운영을 멈췄다.

    구청장은 “주민 누구나 내가 뽑은 구청장을 쉽게 만나야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본의 아니게 주민과의 만남이 소홀해져 아쉬움이 너무 컸다”며 “현재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주민을 직접 만나 얘기를 듣고 소통이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제한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는 구청장을 직접 만나려는 주민들의 요청이 많고 주민과의 소통을 중시하는 구청장 의지를 반영하여 철저한 방역수칙 아래 제한적으로 운영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관악청(聽) ‘구청장과의 데이트’는 일대일 원칙으로, 단체(집단) 민원은 대표자 1~3인으로 제한하고 기존 주 2회로 운영하던 것을 매주 화요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주 1회로 축소 운영한다.

    한편 민선7기 출범부터 소통의 가치를 대내외 강조해 온 관악구는 ‘관악청(聽)’과 더불어 ‘이동관악청’, ‘온라인관악청’ 등을 운영하여 주민의 폭넓은 구정 참여를 적극 지원하는 노력을 더하고 있다.

    관악청을 보완‧확대하여 지난해 3월부터 7월까지 4개월 간 21개 전 동을 순회하며 진행했던 ‘이동관악청’은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2,200여 명의 주민을 직접 만나 교통, 청소, 토목 등 주민들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263건의 주민제안에 귀 기울이며 소통했다.

    특히, 지난해 7월 오픈한 ‘온라인관악청’은 시공간 제약 없이 365일 주민이 직접 정책을 제안하고 주민 간 지역 현안 문제에 대한 토론과 의견을 낼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까지 정책제안 건수가 123건에 이르며 이중 의견수렴을 거쳐 11건의 구 정책에 반영되어 추진하고 있다. 정책제안 뿐 아니라 주민참여예산 결정, 매니페스토 및 공약사항 감독, 온라인 주민자치회 활동 등 다양한 방식으로 구정 참여가 가능하다.

    구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비대면 활동이 증가하고 있지만, 이런 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주민과 끝없이 소통하는 것”이라며 “관악청과 온라인 관악청을 통해 주민의 작은 목소리도 놓치지 않고 경청하며 주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더불어 으뜸 관악구

    <손광현 기자>

    댓글쓰기

사진 게시하기

끌어 넣기, 터치 또는 클릭

'위드코로나 시대, 소통의 가치'에 답변달기



1 + 3 =

    • 낙원떡집

      글쓴이: 박순정기자 지역뉴스

      떡집운영 경력30년 낙원떡집(관악구 신사시장내 D동 202호) 지연희 사장님 친절한 점포, 좋은이웃가게 우수자원봉사자 할인가맹점이다. 이바지떡…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458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