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코로나19 대응 고위험 다중이용건물

지역뉴스 관악구, 코로나19 대응 고위험 다중이용건물

  • @khson0324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다중이용건물 방문자에 대한 확인 등 출입통제를 통한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최근 지하철과 인접하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임대료의 일부 건물에서 코로나19 고위험 시설인 방문판매업 등의 미신고 영업행위로 다수의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구는 오는 12일(월)부터 남부순환로 주변 방문판매업 의심 및 다수가 모이는 건물, 고위험 사무실 등에 희망일자리 인력을 배치하여 해당 지역 건물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나선다.

    근무자들은 오전 9시 ~ 저녁 6시까지 방문자 명부 작성과 발열체크, 방역물품 배부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 준수 홍보 및 방문자 통제 등 점검을 통해 유증상자 발생 시 신속한 코로나19 검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안내한다.

    또한 해당 건물에 1일 2회(오전, 오후) 전문 방역업체를 통한 방역을 실시하고, 남부순환로변 건물, 버스승차대, 지하철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집합금지 안내 포스터 게첨 및 불법 방문판매업 시민제보 포상금 운영 홍보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한편, 구는 지난 6월 1차 희망일자리 사업으로 1,200명을 모집한데 이어 지난 9월 2차 희망일자리 500명을 추가로 모집, 총 1,700명의 희망일자리 사업 참여자를 통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지원, 행정업무지원 등 감염병 확산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장기화된 코로나19 상황 속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집단감염의 고리를 끊어내기 위해 이번 집중관리를 실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구는 구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고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감염병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보도자료는 배포 즉시 보도할 수 있습니다.

    <손광현 기자>

    댓글쓰기

사진 게시하기

끌어 넣기, 터치 또는 클릭

'관악구, 코로나19 대응 고위험 다중이용건물'에 답변달기



82 + = 90


  • 15 게시글 보임 - 1에서 15까지 (총 420 중에서)